서울 집값 2주 연속 하락… 강남4구 하락폭 1년여만 최대치
서울 집값 2주 연속 하락… 강남4구 하락폭 1년여만 최대치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4.09 14:49
  • 수정 2020-04-09 14:49
  • 댓글 0

지역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한국감정원 제공
지역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한국감정원 제공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서울 아파트 값이 지난주 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진 데다 보유세, 양도소득세 중과(重課)를 피하려는 매물이 일부 급매로 나온 영향으로 풀이된다.

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6일 조사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4% 하락했다. 지난주(-0.02%)보다 낙폭도 커졌다.

특히 강남3구 아파트값은 0.18% 떨어져 지난해 3월 18일 조사 이후 약 1년1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을 나타냈다.

강남구와 서초구의 아파트값이 나란히 0.24% 내려 지난주보다 낙폭이 커졌고 송파구(-0.18%)와 강동구(-0.02%)도 지난주보다 더 많이 떨어졌다.

나머지 강남권은 대체로 상승폭 축소되거나 유지된 가운데, 구로구(0.05%)는 역세권 위주 상승하고, 영등포구(0.00%)는 여의도 재건축 단지 하락세 보이며 상승에서 보합 전환했다.

강북에서는 '마용성'으로 불리는 마포(-0.04%)·용산(-0.04%)·성동구(-0.01%) 아파트값이 일제히 하락했고 광진구(-0.03%)도 지난주보다 낙폭이 커지는 등 약세를 보이는 곳이 많았다. 또 그간 풍선효과를 보이던 노원(0.03%)·도봉구(0.03%) 등도 상승폭 축소되며, 강북 전체 상승에서 보합 전환했다.

경기도(0.17%)는 지난주보다는 상승폭이 둔화하는 등 수도권 풍선효과도 주춤한 모습이다.

수원 권선구와 영통구가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하면서 수원 전체 아파트값(0.06%)의 오름폭이 지난주(0.15%)보다 눈에 띄게 둔화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과 정부 규제(대출규제, 보유세 증가, 자금출처 증빙강화 등) 영향으로 관망세 확대되고 거래 위축됨에 따라 서울 주요지역은 대체로 급매물 위주로 거래되며 지난주 대비 하락폭 확대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