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 격리 끝난 삼성 외국 선수들 "몸 상태 자신있다. 개막 기다려져"
자가 격리 끝난 삼성 외국 선수들 "몸 상태 자신있다. 개막 기다려져"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4.09 17:29
  • 수정 2020-04-09 17:36
  • 댓글 0

8일 팀 훈련에 합류한 삼성 외국 선수들. /삼성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삼성 라이온즈의 외국 선수 삼총사가 2주간이 자가 격리를 마치고 지난 8일 팀 훈련에 합류했다. 

삼성외 외국 선수 벤 라이블리, 데이비드 뷰캐넌, 타일러 살라디노는 8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훈련에 참가했다. 지난달 24일 입국한 이들은 25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8일 0시를 기점으로 해제돼 팀 훈련에 합류했다. 세 선수는 입국 직후와 최근에 두차례에 걸쳐 코로나19 관련 검진을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라이블리는 “기분이 좋고, 2주간 푹 쉬었는데 다시 운동을 시작할 준비가 돼있다”며 소감을 밝혔다. 홈 구장인 라이온즈 파크을 처음 방문한 뷰캐넌은 “예쁜 구장이라고 생각한다. 여러가지 좋은 운동기구도 많아서 훈련하기에 적합한 것 같다. 앞으로 계속 이 곳에서 훈련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언급했다. 살라디노는 “아무래도 격리 이후에 나온거기 때문에 밖에 있는게 기분이 좋다. 날씨 또한 가장 완벽한 시기이기 때문에 너무 좋다”고 웃었다.

이들은 2주 격리 생활 동안 꾸준히 개인 운동을 하며 컨디션을 유지했다. 이제 개막에 맞춰 본격적으로 몸상태를 끌어올려야 한다. 라이블리는 “영리하게 이 상황을 대처할 것이다. 첫 주는 나중을 위해 천천히 몸을 만들 것이고 이후부터 롱토스를 하면서 훈련 강도를 높일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뷰캐넌은 “2주 자가격리 기간 동안 할 수 있는건 최대한 다 한 것 같다. 운동 뿐만 아니라 멘탈을 잡기 위해 명상도 자주 하고 책도 많이 읽었다. 그리고 구단에서 실내용 자전거 등 실내용 운동기구를 지원해줘서 2주동안 최대한 노력해서 몸 컨디션을 유지하는데 열심히 했다”면서 “자가 격리기간 동안 한 행동이 평상시 생활 루틴이기도 하다. 격리기간이어서 조금 더 집중하긴 했지만 그게 원래 내 루틴이고 운동에 영향을 많이 끼치기 때문에 시즌 내내 유지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타자 살라디노는 “투수들과는 달리 긴 적응기간이 필요없기 때문에 괜찮다. 앞으로 점차 스윙도 하고 펑고도 받으면서 훈련 강도를 높일 생각이다. 다음 청백전때도 충분히 뛸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들은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 라이온즈파크에서 팬들을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 라이블리는 “다시 오게 돼서 좋고 팬들 빨리 보고 싶고 빨리 경기가 시작돼서 팬들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KBO 리그가 처음인 뷰캐넌은 “점점 개막이 가까워지는 것 같다. 야구 개막을 설레고 기쁜 마음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진정되어서 팬 여러분들도 경기장에 찾아와 많은 응원해주길 바란다”며 코로나 정국의 종식을 바랐다.

마찬가지로 KBO 리그 데뷔를 앞둔 살라디노는 “자가 격리가 끝나서 기쁘고 아프지 않아서 더 좋다. 이제 운동장에서 뛸 수 있기 때문에 많은 훈련을 하고 열심히 준비하고 노력하겠다. 팬 여러분들도 많이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