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야구ㆍ탁구ㆍ당구 등 3개 종목 '승강제' 도입
문체부, 야구ㆍ탁구ㆍ당구 등 3개 종목 '승강제' 도입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4.10 14:42
  • 수정 2020-04-10 14:42
  • 댓글 0

고척돔 야구장.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10일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 이하 체육회)와 함께 ‘스포츠클럽 승강제(디비전) 리그’(이하 승강제 리그)를 도입할 신규 종목으로 당구, 야구, 탁구 등 3종목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승강제 리그’란 리그 운영 결과에 따라 하위 리그 상위팀과 상위 리그 하위팀을 맞바꾸는 체계를 말한다. 문체부는 "승강제를 구축하면 경기력에 따라 상위리그부터 하위리그까지 리그별 수준이 자연스럽게 정착될 것"이라며 "지역 동호회부터 실업·프로까지 하나의 체계로 운영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생활체육, 전문 체육으로 분리돼 운영하는 체육대회를 승강제 리그로 통합해 연계 운영하면 생활체육 저변을 확대하고 우수한 인적 자원을 확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2017년 축구 종목(K7~K5)에 처음 도입된 ‘승강제 리그’는 ’2019년 말 현재 209개 리그 1315개 축구팀이 참여하는 등 축구 종목을 활성화하고 그 저변을 확대하는 데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문체부는 "야구, 탁구, 당구 등 3개 종목은 올해부터 지역 단위 생활체육 리그 운영을 시작으로 내년엔 시도리그, 2022년엔 광역 리그를 구축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실업, 프로리그와 연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승강제 리그’를 통해 생활체육?전문체육으로 양분되지 않는 다양한 수준별 대회를 마련함으로써 생활체육 저변이 확대되고, 우리나라가 스포츠 선진국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