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강타한 유통업계…경기전망지수 줄줄이 하락
코로나19 강타한 유통업계…경기전망지수 줄줄이 하락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4.12 15:05
  • 수정 2020-04-12 15:05
  • 댓글 0

2020년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66으로 집계...2002년 조사 이래 가장 낮아
코로나19 여파로 손님이 없어 한산한 대형마트 / 변세영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손님이 없어 한산한 대형마트 / 변세영 기자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통업 2분기 경기전망지수가 역대 최저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상공회의소가 소매유통업체 10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0년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66으로 집계됐다. 경기전망지수는 지난 2002년부터 기준치를 100으로 두고 조사되는 수치다. 2020년도 2분기 경기전망지수는 조사이래 가장 낮은 수치로 집계됐다.

그중에서도 대형마트의 소비 위축 심리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의 경기전망지수는 44로 지난 1분기 80 대비 36포인트 하락해 유통업 세부 업태 중 가장 낮았다. 오프라인 대형마트는 이커머스에 밀리고 코로나19로 방문객이 줄어드는 이중고를 겪으며 암담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백화점도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경기전망지수가 전분기 대비 32포인트 하락한 61로 집계됐다. 대한패션, 화장품, 식당가 등 대면판매를 하는 상품의 실적이 급감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편의점 업계는 55로 예측됐다. 전분기 대비 20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일반적으로 편의점은 겨울철이 비수기로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2분기를 매출 ‘터닝포인트’로 꼽는다. 그러나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으로 각종 모임과 지역축제가 취소돼 관광지와 고속도로에 위치한 매장의 매출감소가 나타나고 있다.

고속 성장을 보이던 온라인·홈쇼핑 업종에도 잿빛이 꼈다. 전분기 105에서 2분기 20포인트 가량 큰 폭으로 떨어진 84를 기록했다. 대면 쇼핑 선호에 따른 반사이익 기대감보다 신선식품 등 일부 생필품 외에는 코로나19 발 소비부진을 피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더 크게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