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해킹 협박범 구속 기소, 연예인 5명에게 6억 원 갈취
주진모 해킹 협박범 구속 기소, 연예인 5명에게 6억 원 갈취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4.13 08:29
  • 수정 2020-04-13 08:29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주진모, 하정우 등 유명 연예인 5명의 휴대폰을 해킹, 협박한 일당이 잡혔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변필건)는 지난 7일 박모씨(40, 남)와 김모씨(31, 여) 등 2명을 공갈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박씨 등 일당은 지난해 주진모, 하정우 등 유명 연예인 5명의 휴대전화와 인터넷 계정을 해킹한 뒤 신상에 관한 개인정보를 유출하겠다고 협박해 6억원 상당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피해자 중 일부는 언론에 개인정보를 뿌리겠다는 박씨 일당의 협박에 겁을 먹고 금품을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달 두 사람을 구속해 수사한 뒤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외국에 있는 공범 A씨에 대해서도 국제 공조를 통해 수사를 하고 있다.

이들 일당은 텔레그램 박사방의 조주빈(25, 남)과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주빈은 주진모의 카카오톡 유출을 자신이 했다고 주장했으나 이는 허풍이었던 것.

앞서 지난 1월 주진모는 휴대전화 해킹을 당해 톱스타 지인 등과 주고 받은 대화가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특히 해당 대화에는 여성의 사진과 몸매를 평가한 내용이 있어 충격을 안겼으며 이에 주진모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피해 여성들에게 사과했다.

당시 주진모는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해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 않았다"며 박씨 일당을 형사 고소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정우 역시 앞서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조사받는 가운데 연예인 휴대전화 해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그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한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이를 통해 하정우도 주진모처럼 휴대전화 해킹범에 대한 수사를 의뢰한 것이 밝혀져 파장이 일었다.

사진=OSE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