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코로나19 피해 50여곳 식당에 서빙로봇 '딜리' 무료 지원
배민, 코로나19 피해 50여곳 식당에 서빙로봇 '딜리' 무료 지원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4.13 14:16
  • 수정 2020-04-13 14:16
  • 댓글 0

배민,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사장님 위해 서빙로봇 딜리 2달 무료 지원
총 10곳 모집에 164곳 몰려…최대 50곳까지 지원 확대 결정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전국 50여곳 식당에 서빙로봇 딜리 무료 지원한다. / 우아한형제들 제공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전국 50여곳 식당에 서빙로봇 딜리 무료 지원한다. / 우아한형제들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우아한형제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장님들을 위해 서빙로봇을 무료로 지원한다.

13일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전국 약 50곳 식당에 2달 간 서빙로봇 ‘딜리플레이트(이하 딜리)’를 무료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달 로봇 딜리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해당 프로그램엔 총 164곳 식당 업주들이 몰렸다.

당초식당 10곳에 한해 딜리를 지원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신청자가 크게 증가해 공급물량을 50여대로 확대했다.

딜리를 도입한 업장을 위한 상생 정책도 실시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딜리를 운영 중이던 전국 16곳 식당에 경영난 극복 동참 차원에서 지난 2~3월 렌탈비를 받지 않기로 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11월부터 렌탈 프로그램을 통해 서빙로봇 딜리를 일반 식당에 공급하기 시작했다. 현재 전국 16개 식당에서 23대가 운영되고 있다. 렌탈 프로그램은 로봇 대여부터 정기 관리, 영업배상책임보험 등이 포함돼 있다.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실 김요섭 이사는 “소규모 가게를 운영하는 영세 업주분들은 코로나19 여파로 직원을 뽑을 여력도 없고 아르바이트생들도 서빙을 꺼리는 상황”이라며 “서빙로봇 딜리가 코로나 여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업주분들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