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식물 추출물로 ‘피부 노화 방지’ 소재 개발
한국콜마, 식물 추출물로 ‘피부 노화 방지’ 소재 개발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4.14 14:46
  • 수정 2020-04-14 14:46
  • 댓글 0

국내 자생 식물 별꽃·해바라기·월귤 성분 활용
한국콜마 CI. /한국콜마 제공
한국콜마 CI. /한국콜마 제공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한국콜마는 국내 자생 식물 추출물에서 피부 노화를 방지하는 소재를 개발해 특허로 등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추출물은 별꽃과 해바라기, 월귤로 피부 보호에 도움이 되는 국내 자생 식물이다. 이들은 피부 노화를 촉진시키는 활성 산소를 억제하고 콜라겐 분해 효소 생성을 막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콜마는 지난해 연구를 시작해 1년 만에 배합에 성공하고 화장품에 적용할 수 있는 소재로 만들었다. 연구 과정에서 적절한 배율로 혼합이 어려워 한계가 있던 상황이었으나 개발에 성공하며 화장품 원료 국산화에 앞장서게 됐다.

이번 소재는 TV와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청색광)와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뿐 아니라 피부 재생 촉진이 가능하다고 한국콜마는 설명했다. 

한편 한국콜마는 지난해 3월 수생 식물 어리연꽃과 낙지다리에서 노화 방지 성분을 발견해 소재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