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비대면 주문 결제 '스마트 상점' 도입으로 코로나19 극복 나서
중기부, 비대면 주문 결제 '스마트 상점' 도입으로 코로나19 극복 나서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4.14 14:19
  • 수정 2020-04-14 14:19
  • 댓글 0

스마트 기술, 스마트 오더, 디지털 사이니지 등 지원
스마트시범상가 운영체계도.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스마트시범상가 운영체계도.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스마트상점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 오더’ 등 비대면 주문 결제 서비스를 지원한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소상공인의 서비스·마케팅 혁신을 위해 전국 20개 상점가에 ‘스마트 시범상가’를 도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에 오프라인 상점이 매출 감소 등의 어려움에 처하게 되면서 올해 17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비대면 예약·주문·결제가 가능한 스마트상점을 시범적으로 보급할 예정이다.

선발된 곳은 모바일 예약·주문·결제 시스템이 연동되는 스마트오더 시스템을 설치해 주고, 무인 주문 및 결제 시스템인 키오스크를 무상으로 보급하게 된다. 동반성장위원회와 협업으로 전국에 400개 설치 예정이다.

중기부는 스마트기술 활용 촉진을 위해 소상공인 사업장에 접목 가능한 스마트상점 기술보유 기업을 D/B를 구축해 소상공인에 제공한다.

또 소상공인 경영 현장에 적용 가능한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제품을 전시해서 현장에서 시연할 수 있도록 스마트상점 모델숍을 개설해 스마트 인식 향상에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권대수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올해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향후에도 적용 가능한 스마트상점 기술을 적극 발굴·육성해 전국 상점가로 확대하고 디지털 경제의 한 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기부는 시범상가 설치 대상 모집은 오는 5월8일까지 광역지방자치단체와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소진공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