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아스트로 문빈, '인어왕자'로 첫 주연 도전…"신비로운 캐릭터"
[E-핫스팟] 아스트로 문빈, '인어왕자'로 첫 주연 도전…"신비로운 캐릭터"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4.14 15:11
  • 수정 2020-04-14 15:11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아스트로 멤버 문빈이 '인어왕자'로 드라마 첫 주연에 도전한다.

14일 오후 라이프타임 '인어왕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문빈, 정신혜가 참석했다.

'인어왕자'는 강원도 양양으로 졸업여행을 떠난 혜리(정신혜)가 수수께끼 가득한 우혁(문빈)을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추리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낯선 곳에서 펼쳐지는 신비롭고 몽환적인 로맨스와 인어왕자의 정체를 추리해 나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해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첫 정극에 도전한 후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진 문빈은 '인어왕자'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는다. 이에 대해 문빈은 "첫 주연이라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런데 다행히 대본 리딩 때 배우 분들을 만난 후 '나만 잘 하면 되겠구나' 생각하게 됐다. 저의 부족한 부분을 (정신혜가) 채워주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빈은 "'인어왕자'의 우혁은 비밀이 많고 미스터리한 부분들이 있다. 대사 없이도 손짓이나 표정, 제스처로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데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문빈은 '인어왕자'라는 캐릭터를 맡은 것에 대해 "연기가 아닌 드러나는 분위기 자체가 신비로워야 한다고 생각해서 어떻게 하면 말 없이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겨울에 처음 입수했는데 정말 추웠다. 3월의 바닷물은 차갑더라"고 전했다.

'인어왕자'에서 문빈은 '연플리'를 통해 얼굴을 알린 정신혜와 호흡을 맞춘다. 문빈은 정신혜와의 호흡에 대해 "드라마 들어가기 앞서서 정신혜의 작품을 찾아봤는데 연기를 잘 했다. 걱정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신혜는 "나 역시 문빈이 출연한 프로그램을 다 봤다. '열여덟의 순간'과 '최신유행 프로그램'까지 다 챙겨봤다"며 "그리고 나서 대본 리딩 할 때 보니 생각했던 거랑 다르게 해석을 잘 해와서 스펙트럼 넓은 배우라고 생각하게 됐다. 현장에서도 배려가 많은 편이라 의지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신혜는 문빈의 첫인상에 대해 "개구쟁이일 줄 알았는데 진중하고 예의 바른 편이라 반전이었다"며 "커피향이 날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칭찬했다.

문빈과 정신혜는 이날 '인어왕자'를 차기작으로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밝혔다. 문빈은 "로맨스 드라마지만 추리와 판타지가 들어간 장르라 재밌어 보였다.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택했다"며 "오늘 1화가 선공개 됐는데 남은 회차를 더 기대해주면 좋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정신혜는 "'인어왕자'라는 제목에 끌렸다. 사연이 있을 것 같고 왕자님이 어떤 왕자일지 궁금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빈과 정신혜는 100만 뷰 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문빈은 "인어 옷을 입고 사진을 찍어 올리겠다"고 말했고 정시혜는 "가재 분장을 한 사진을 찍어 올리겠다"고 약속했다.

'인어왕자'는 24일 오후 9시 라이프타임 유튜브 채널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라이프타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