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취업자, 전년比 19.5만명↓…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위기 현실화
3월 취업자, 전년比 19.5만명↓…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위기 현실화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4.17 08:51
  • 수정 2020-04-17 08:51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3월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19만5000여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년 10개월 만의 최대폭 감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위기가 현실화됐다는 분석이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3월 취업자는 2660만9000명으로 나타났다. 1년 전보다 19만5000명 감소한 수치로, 이 같은 감소폭은 2009년 5월(24만명) 이후 최대다.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취업자가 49만2000명 증가해 비교적 양호한 모습을 보인 고용 시장이 결국 고용 위기로 빠져드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취업자 수에 포함되는 일시 휴직자 수도 폭증하면서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된 고용 사정도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일시 휴직자는 총 160만7000명으로 작년보다 126만명(363.4%) 증가했다. 1983년 7월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59.5%로 1년 전보다 0.9%포인트 하락해 같은 달 기준 2013년(58.7%) 이후 7년만에 가장 낮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4%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같은 달 기준으로 2016년(65.2%) 이후 4년 만에 최저치다.

지난달 실업자는 전년 대비 1만7000명 줄어든 118만명, 실업률은 작년보다 0.1%포인트 하락한 4.2%로 조사됐다.

3월 비경제활동인구는 1692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51만6000명 늘었다. 이러한 증가폭은 2009년 5월(58만7000명) 이후 최대다.

은순현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3월 고용동향에 대해 "코로나19 영향이 대면 접촉하는 업종 중심으로 크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