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용산서 15억원 초과 '초고가 주택' 거래 비중 '뚝'
강남3구·용산서 15억원 초과 '초고가 주택' 거래 비중 '뚝'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4.20 13:39
  • 수정 2020-04-20 13:43
  • 댓글 0

직방 제공
직방 제공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서울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구)와 용산구에서 15억원을 초과하는 초고가주택 거래 비중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부동산정보업체 직방이 지난해와 올해 들어 지난 16일까지 공개된 자료를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격을 분석한 결과 서초구에서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의 거래 비중은 지난해 53.8%에서 올해 37.5%로 16.3%포인트(p) 줄었다. 같은 기간 용산구 9.4%포인트, 강남구 8.0%포인트, 송파구 5.8%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반면, 9억∼15억원 아파트의 거래 비중은 강남구가 지난해 27.1%에서 올해 22.7%로 감소한 것을 제외하고는 서초(32.0%→33.2%)·송파(34.4%→35.7%)·용산(43.6%→45.5%)구에서 모두 증가했다.

지난해까지 9억~15억원 이하 가격구간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한 곳은 마포·동작·성동·광진이었지만, 고가주택에 대한 매수세 감소로 강남3구 및 용산에서 그 비중을 높여가며 9억~15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직방 관계자는 "고가주택 시장을 리딩한 지역에서 고가주택 거래 비중이 감소한 주요 원인은 대출 규제, 자금출처조사 등 직접적인 규제도 있지만, 증여와 같은 대체 거래가 늘어난 것도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