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유가 마이너스 폭락…5월 서부텍사스산원유 '-37달러'
미국산 유가 마이너스 폭락…5월 서부텍사스산원유 '-37달러'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4.21 08:46
  • 수정 2020-04-21 10:39
  • 댓글 0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배럴당 -37.63달러
픽사베이
픽사베이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미국산 유가가 대폭락해 사상 최저 수준 큰 폭으로 떨어졌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는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를 배럴당 -37.63달러에 마감했다. 지난 17일 마감가인 18.27달러에서 약 3일만에 300% 이상 떨어진 55.90달러로 내려앉았다. 1983년 뉴욕상업거래소가 원유를 거래한 이후 최저 수준이다.

국제유가가 마이너스는 원유 구매처가 없어 원유 생산업체가 되려 돈을 지불하고 원유를 제공해야 된다는 의미다. 재고가 넘쳐나지만 과잉 원유로 저장 공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원유 수요가 줄고 원유시장의 선물 만기가 겹치면서 최악의 수치가 기록된 것으로 보인다.

5월물 WTI 만기일(21일)을 앞두고 대부분의 선물 투자자들이 5월물 원유를 인수하기보다 6월물로 갈아탔다는 분석도 있다. 이들이 일제히 5월물을 팔고 6월물을 사들이는 ‘롤오버’를 진행하면서 비정상적으로 가격이 왜곡됐다는 내용이다.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 따르면 5월물 거래는 12만6000건에 이지만, 6월물 거래는 80만건에 육박한다.

미국 매체 CNBC는 이날 "코로나19로 정유사들의 휘발유 수요는 거의 없고 유가저장 탱크는 한계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5월물의 거래량은 적었고, 오히려 6월물이 활발하게 거래됐다"고 보도했다.

상황이 안 좋아지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7500만배럴의 원유를 구매해 전략비축유를 보충하겠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전략비축유로 “7500만 배럴을 채우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라면서 “우리는 적정한 가격에 원유를 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