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K-밥 STAR' 이영자X김숙, 뉴이스트에게 러브콜…웹예능 도전
[E-핫스팟] 'K-밥 STAR' 이영자X김숙, 뉴이스트에게 러브콜…웹예능 도전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4.21 12:15
  • 수정 2020-04-21 12:15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K-밥스타'로 이영자와 김숙이 유튜브 웹예능에 도전한다.

21일 오전 나나랜드의 웹예능 'K-밥STAR'('K-밥스타')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영자, 김숙, 노홍철이 참석했다.

'K-밥스타'는 이영자와 김숙이 컴백하는 케이팝 스타들을 시골 농가에 초대해 컴백 성공을 기원하며 맞춤 레시피와 먹방 노하우가 담긴 솥뚜껑 요리를 대접하는 콘텐츠다.

먹방계 대모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는 이영자와 김숙이 유튜브를 통해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이영자는 "새 장르에서 하니 신선할 것 같아 도전하게 됐다"며 "아이돌 스타들에게 제대로 한식을 먹어보려고 한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와 각오를 전했다. 그러자 김숙은 "다른 분이었으면 고민했을텐데 이영자씨와 함께 한다길래 출연을 결심했다. 진정성 있게 프로그램에 임하고 싶다"라고 각오를 더했다.

방송 채널이 아닌 유튜브라는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지만 이미 먹방 콘텐츠가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은 만큼 기존의 먹방들과의 차별점은 무엇이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김숙은 "먹방계의 대모 이영자가 있다는 것이다. 정성과 이영자의 먹방 노하우가 담겨있다. 그리고 이영자가 직접 음식을 만들어준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영자는 "우리는 솥뚜껑으로 요리한다. 파스타, 떡볶이 등 전 세계의 어느 음식이라도 솥뚜껑을 지나면 대한민국 음식이 된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더불어 두사람은 아이돌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영자는 "아이돌은 올림픽을 보듯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선수들이라고 생각한다. 땀을 흘려 우리나라 콘텐츠를 알려주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고 칭찬했다. 김숙 역시 "존경하는 모습으로 모시고 있다"고 덧붙였다.

섭외하고 싶은 아이돌에 대해서는 '뉴이스트'를 꼽았다. 이영자는 "뉴이스트에게 출연을 요청했는데 컴백 활동 기간이 2주로 짧다고 하더라. 그래서 시간 여유가 잘 안 날 것 같다고 하더라"라며 "그래도 팬들이 (뉴이스트 출연을) 요구했기에 전화를 할 것이고 그대로 녹음해 결과를 알려드릴 것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K-밥STAR'는 21일부터 매주 화, 수, 목 오후 6시에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사진=콘텐츠랩 나나랜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