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코로나19 진단시약 미국 FDA 긴급사용 승인...대량검사 기대
씨젠, 코로나19 진단시약 미국 FDA 긴급사용 승인...대량검사 기대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4.22 10:37
  • 수정 2020-04-22 14:02
  • 댓글 0

씨젠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코로나19 검진을 위한 제품 'AllplexTM 2019-nCoV Assay'의 긴급사용을 승인받았다고 22일 밝혔다./씨젠 제공
씨젠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코로나19 검진을 위한 제품 'AllplexTM 2019-nCoV Assay'의 긴급사용을 승인받았다고 22일 밝혔다./씨젠 제공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코로나19 검진을 위한 제품 'AllplexTM 2019-nCoV Assay'의 긴급사용을 승인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씨젠의 이 진단시약은 코로나19 검진에 전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는데, 3개의 목표유전자(E, RdRp, N) 모두를 검출해 내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정확도가 높고 한 개의 튜브로도 검사가 가능해 대량검사를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씨젠은 중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직후 빠르게 코로나19 진단시약을 개발했다. 씨젠이 보유한 진단시약 기술과 자동화된 검사시스템은 한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상황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는 데도 중추적인 역할을 해오고 있다. 씨젠의 관계회사이자 한국의 최대검사기관인 씨젠의료재단은 씨젠의 자동화된 검사시스템을 바탕으로 하루 최대 1만5000건의 코로나19 검사 역량을 갖추고 있다

천종윤 씨젠 대표이사는 “결과분석 소프트웨어를 포함한 씨젠의 자동화된 시스템은 검사수행의 편리함과 검사물량의 확장성으로 인해, 지금처럼 수천 건의 검사를 하루 만에 수행해야 하는 감염확산 상황에서 검사량을 대폭 증가시키는데 매우 유용한 것으로 입증됐다”고 말했다.

씨젠의 이 검사시스템은 코로나19 검진의 세계적인 표준으로 자리잡으면서 현재 검진에 적극적인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독일 등을 중심으로 60여개 이상의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다. 광범위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보하며 다양한 시약제품을 통해 우수한 평판을 구축해온 씨젠은 이미 곳곳에 설치된 전용검사장비를 통한 빠른 코로나19 검사적용이 가능했고, 현재도 이로 인해 상당한 글로벌 수요를 일으키고 있다.

씨젠은 이번 FDA의 긴급사용 승인을 통해 미국의 주요 검진기관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자사의 자동검사시스템을 통한 대량검사를 곧 진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천종윤 대표는 “기업이 가진 기술을 활용해 필요할 때 사회를 돕는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최고의 분자진단기술을 대표하는 우리 진단시약을 미국에 공급하고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면서 "계속해서 코로나 바이러스의 수많은 변이까지도 함께 검출할 수 있는, 보다 강화된 성능의 제품개선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