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 “코로나19 치료제 공동출자·공동개발 추진하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코로나19 치료제 공동출자·공동개발 추진하자”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4.22 16:00
  • 수정 2020-04-22 16:00
  • 댓글 0

공동 R&D에 대한 인식 성숙…전 인류 생명과 국부 창출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1일 이사장단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공동출자와 공동개발을 추진해야 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러한 결정이 나온 배경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대한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성찰이다.

현재 셀트리온과 GC녹십자, SK바이오사이언스 등 일부 기업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인 확산세를 누르는 덴 미치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이날 회의에서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제2, 제3의 코로나19가 빈번하게 발생할 것이라는 국내외 전문가들의 전망을 토대로 산업계 차원에서 역량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기업들이 공동 투자하는 조인트 벤처(합작회사) 설립과 유럽의 혁신의약기구(IMI) 같은 민·관 공동펀드 설립 등이 거론됐다. 회원사간 공동 R&D의 분위기가 무르익은 만큼 국산 신약을 만들어 이익과 리스를 함께 짊어지자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이다.

이에 따라 향후 협회에서 관련 전문가들과 협의를 거쳐 공동 출자, 공동 개발 방안을 구체화하면 산업계에서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다수의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전 인류의 생명과 동시에 국부 창출을 위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뛰어들었다”며 “앞으로도 반복될 수 있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획기적인 발상 전환을 통한 산업계의 공동 연구개발 노력과 정부의 전폭적 지원이 함께하는 범국가적 에너지가 총결집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