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4억 달러 규모 해외 ABS 발행
신한카드, 4억 달러 규모 해외 ABS 발행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4.23 09:13
  • 수정 2020-04-23 09:13
  • 댓글 0

신한카드 해외 ABS, 'Aaa' 등급 평가
1.5%대 저금리로 조달비용 절감
신한카드가 대규모 해외 ABS를 발행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신한카드가 1.5%대의 낮은 금리로 대규모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을 성공했다.

신한카드는 4억 달러(약 4932억원) 규모의 해외 AB) 발행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ABS란 카드매출채권을 담보로 유동화 사채를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는 차입방법이다.

신한카드의 이번 해외 ABS 발행은 평균만기 3년이며, 통화 및 금리 스왑을 통해 환율과 금리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제거했다.

또한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됐으며, 해외 보증보험사 및 은행 등의 지급 보증 없이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로부터 최고 등급인 'Aaa' 등급을 평가받았다.

신한카드는 이번 ABS발행에 대해 업계 최고 수준의 ABS 발행 조건 유지와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로 달러 유동성이 경색된 상황에서도 4억달러 상당의 ABS를 국내 조달 대비 약 20bp(bp=0.01%) 낮은 1.5%대 금리로 발행해 조달비용을 크게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ABS발행으로 조달된 자금은 기존 차입금 상환 및 운영 자금으로 활용될 계획"이라며 "여신전문금융사채권 시장 경색국면에서 카드채 발행 부담을 크게 경감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