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1조원 대 '라임자산운용 사태' 관련 금융위 압수수색
검찰, 1조원 대 '라임자산운용 사태' 관련 금융위 압수수색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4.23 16:06
  • 수정 2020-04-23 16:06
  • 댓글 0

피해액 1조6000억 원 규모
검찰 '라임자산운용 사태' 관련 금융위원회 압수수색 (CG). /연합뉴스
검찰 '라임자산운용 사태' 관련 금융위원회 압수수색 (CG).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피해액 1조6000억 원 규모의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23일 금융위원회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성원)는 이날 오전 11시 40분부터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금융위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은 금융위 내 자산운용사 관련 부서와 판매사인 은행, 증권사 등을 담당하는 부서에서 라임 사태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는 라임자산운용이 펀드 부실을 숨긴 채 판매사를 통해 판매하다 환매가 중단되면서 투자자 피해가 나타난 사건이다.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로 인한 피해액은 약 1조6000억 원 규모다.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은 라임자산운용 관계자들과 판매 증권사 대표 등 관계자들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한편 검찰은 라임 사태를 일으킨 뒤 잠적한 이종필 라임자산 운용 부사장과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 등을 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