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성추행 피해자 "명백한 성추행이자 법적 처벌받는 성범죄"
오거돈 성추행 피해자 "명백한 성추행이자 법적 처벌받는 성범죄"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4.23 17:36
  • 수정 2020-04-23 17:36
  • 댓글 0

피해자 "오거돈, 입장문 숨기고 예상치 못한 시간에 기자회견 잡아"
경찰, 입장 바꿔 오 시장 수사 의지 밝혀
23일 오전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고 기자들의 질문을 피해 퇴장하고 있다. /사진=변진성 기자
23일 오전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고 기자들의 질문을 피해 퇴장하고 있다. /사진=변진성 기자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그곳에서 발생한 일은 명백한 성추행이자 법적용을 받는 성범죄였다"

오거돈 부산시장의 성추행 피해자가 오 시장의 기자회견 문구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며 이 같이 언급했다.

오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는 23일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입장을 밝히고 "오 전 시장의 기자회견문 일부 문구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것은 명백한 성추행이었고, 법적 처벌을 받는 성범죄였다"면서 "'강제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 '경중에 관계없이' 등 표현으로 되레 제가 '유난스러운 사람'으로 비칠까 두렵다"고 말했다.

또 "이를 우려해 입장문의 내용을 사전에 확인하겠다는 의견을 수차례 타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기자회견도 예상치 못한 시간에 갑작스레 이뤄졌다"며 "두 번 다시 이 같은 표현이 등장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당시 심정도 토로했다. 피해자는 "사건 직후 혼란스럽고 무서웠다. 벌써부터 진행 중인 제 신상털이와 어처구니 없는 가십성 보도를 예상치 못했던 바 아니다"며 "이 모든 우려에도 불구하고 저는 오 시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그것이 상식이고 잘못한 사람은 처벌받고, 피해자는 보호받아야 한다는 당연한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을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에도 선을 그었다. 그는 "분명하게 말씀드린다. 정치권의 어떠한 외압과 회유도 없었으며, 정치적 계산과도 전혀 무관하다"고 못박았다.

이어 "이번 사건은 '오거돈 시장의 성추행'이다. 피해자의 신상정보에 초점이 맞춰져야 할 필요도, 이유도 없다"며 "제 신상을 특정한 보도와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를 일제히 멈춰주시기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부산경찰청은 "고소·고발이 들어오지 않아 수사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가 논란이 일자 "전반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해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번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