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피해자 2차 가해사실 확인되면 엄정조치"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피해자 2차 가해사실 확인되면 엄정조치"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4.24 15:59
  • 수정 2020-04-24 15:59
  • 댓글 0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사진=변진성 기자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사진=변진성 기자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24일 부산시청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추행건과 관련된 "피해자의 2차 가해를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과 지역경제 침체로 힘든 시기를 겪는 시민께 큰 걱정을 끼쳐 대단히 송구하다"고 머리를 숙였다.

변 권한대행은 이날 시급한 과제로 피해자의 2차 가해 차단을 꼽으며 "피해자의 신상공개, 피해사실에 대한 반복적 언급, 인신공격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엄중히 경고하고, 특별감찰기간을 정해 감찰을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2차 가해 사실이 확인되면 그 가해자에 대해서는 중징계 등 엄정한 조처를 하겠다"며 "피해자가 불안해하고 혼란스러워하고 있는만큼 피해자에 대한 취재나 피해 사실, 신상에 대한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이번 사건을 계기로 부산시 공공조직 내 성차별적인 인식과 조직문화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며 "성 인지 감수성 관련 조직 진단을 통해 조직 내 성차별적 관행과 제도는 없는지 실태를 면밀하게 파악하고 성 인지 감수성 향상과 성희롱·성폭력 예방을 위한 교육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성희롱·성폭력 등 성 범죄 사건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일벌백계 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또 시정 현안에 차질이 없도록 업무에 매진하겠다고 발표했다.

변 권한대행은 "코로나19 감염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며 생활 방역체계 전환도 사전에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며 "다른 현안보다 경제 활성화 문제를 최우선에 두고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활용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