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19 치료제 기대감에 상승...다우, 1.11% 올라
뉴욕증시, 코로나19 치료제 기대감에 상승...다우, 1.11% 올라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4.25 07:08
  • 수정 2020-04-25 11:09
  • 댓글 0

뉴욕증시가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소식과 국제유가 반등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소식과 국제유가 반등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뉴욕증시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소식과 국제유가 반등에 힘입어 1%대 상승 마감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60.01포인트(1.11%) 오른 2만3775.27에 종료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8.94포인트(1.39%) 오른 2836.74를 기록했고 나스닥 지수는 139.77포인트(1.65%) 오른 8634.52에 장을 마쳤다. 

시장은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소식과 국제유가 동향 등을 주시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장 초반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가 중국 임상시험에서 실패했다는 소식에 하락 출발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가 클로로퀸의 부작용에 대해 경고한 것도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그러나 장중 렘데시비르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면서 뉴욕증시는 반등에 성공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미국 정부의 렘데시비르 임상시험이 예상보다 빨리 진행돼 5월 중순에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 정부가 진행하는 렘데시비르 임상시험은 중국 임상시험보다 훨씬 정교한 결과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는 이보다 빠른 4월말에 나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7%(0.44달러) 상승한 16.94달러에 종료했다. 이번주 초반 유례없는 폭락세에서 벗어나 3거래일 연속 강세를 유지했다. 사흘간 상승률은 46%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