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입주 물량 3개월 연속 감소세… 집값에는 영향 미미"
"아파트 입주 물량 3개월 연속 감소세… 집값에는 영향 미미"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4.27 09:12
  • 수정 2020-04-27 10:52
  • 댓글 0

직방 제공
직방 제공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다음달에도 아파트 입주물량의 감소세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집값 변동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전망이다.  

27일 직방에 따르면 5월 전국 아파트 1만5532세대가 입주를 시작한다. 이는 지난 2월 이후 3개월 연속 감소한 물량으로 월별로는 올해 상반기 중 가장 적은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5월 권역별 입주물량은 수도권이 7446세대, 지방 8086세대다. 서울(3890세대)은 재건축, 재개발사업이 완료된 3개 단지가 입주를 시작한다.

경기는 3556세대, 4개 단지가 입주하며 2017년 5월(2634세대) 이후 가장 적은 물량이 공급된다. 인천은 3개월 연속 입주물량이 없다.

지방은 전월대비 19%가량 물량이 감소하며 8086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한동안 입주가 이어졌던 부산, 대구 등의 입주물량이 줄었다.

다만 최근 3개월의 입주물량 감소가 아파트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진 않을 전망이다. 이달까지 입주물량이 줄었지만, 그 다음달인 6월부터는 1만8689세대가 입주하며 물량이 소폭 늘고 7~9월에는 월별 약 3만세대가 입주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직방 관계자는 "하반기로만 봤을 때 상반기보다 약 20% 많은 물량이 입주를 시작한다"며 "특히 경기지역은 올해 입주물량의 60%가량이 하반기 중 입주를 앞두고 있어 물량이 집중되는 지역에서는 가격이 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