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 아시아나 인수 무기한 연기…코로나에 급 제동
HDC현산, 아시아나 인수 무기한 연기…코로나에 급 제동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4.29 15:40
  • 수정 2020-04-29 15:49
  • 댓글 0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9층 대회의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몽규(중앙) HDC 그룹 회장이 아시아나 우선협상자 선발과 관련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황보준엽 기자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9층 대회의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몽규(중앙) HDC 그룹 회장이 아시아나 우선협상자 선발과 관련 소감을 밝히고 있다./사진=황보준엽 기자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무기한 연기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29일 공시를 통해 당초 이달 30일이었던 아시아나항공 주식 취득예정일을 삭제, 변경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계가 운항 중단 등 직격탄을 맞으면서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가 악화된 영향으로 보인다.

HDC현산은 이달 초로 예정이었던 아시아나항공 유상증자를 연기한 데 이어 회사채 발행 계획도 중단했다. 당초 아시아나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그 자금으로 산은과 수은 차입금 1조1700억원 정도를 갚을 예정이었다.

현산은 이날 공시에서 주식 취득일을 따로 명시하지 않고 구주(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의 경우 구주매매계약 제5조에서 정한 거래종결 선행조건이 모두 충족되는 날로부터 10일이 경과한 날 또는 당사자들이 달리 거래종결일로 합의하는 날로 변경했다.

신주(아시아나항공 유상증자로 발생하는 주식)는 신주인수계약 제4조에서 정한 거래종결 선행조건이 모두 충족되는 날로부터 10일이 경과한 날의 다음날 또는 당사자들이 별도로 거래종결일로 합의하는 날의 다음 날로 정했다.

또 다른 선행조건 중 하나인 해외 6개국에 대한 기업결합신고는 현재 미국과 중국 등 5개국의 승인이 떨어졌고 러시아 한 곳만 남은 상태다.

업계에서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항공업계의 경영난이 장기화하고 있는 데다 그사이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늘어 난 영향으로 보고 있다.

HDC현산은 당장 입장 변화는 없다고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업계의 경영 침체가 지속된다면 인수를 포기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많은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