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아파트값, 8년 만에 월간 최대폭 하락
강남3구 아파트값, 8년 만에 월간 최대폭 하락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5.01 11:05
  • 수정 2020-05-01 11:05
  • 댓글 0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서울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구)의 아파트값이 8년 만에 월간 최대 폭으로 하락했다.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4월 0.17% 하락해 지난해 5월(-0.04%) 이후 11개월 만에 하락으로 전환했다. 특히 강남 3구의 아파트값은 지난달 0.63% 하락, 2012년 11월(-0.63%) 이후 8년 만에 월간 최대 하락 폭을 기록하며 서울 전체 시세를 끌어내렸다.

강남 3구 아파트값은 2월 0.02%, 3월 0.17%, 4월 0.63% 떨어지며 최근 3개월 연속 낙폭을 확대했다. 지난해 12·16 대책 발표 이후 올해 4월까지 대부분 1억원가량 떨어진 것.

강남구 대치동 은마 아파트는 지난해 연말 대책 발표 이후 1억3000만∼1억4000만원 떨어지며 변동률 기준으로 6∼7% 하락했다. 같은 시기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 6단지와 압구정동 신현대 등이 1억1500만∼2억7000만원 떨어졌다.

서초구 반포동 주공1단지, 반포자이, 아크로리버파크 등도 7500만∼1억5000만원 하락했고,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 잠실엘스,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등도 6500만∼1억7500만원 떨어졌다.

이 같은 결과는 12·16 대책으로 자금출처 조사가 강화되고, 시가 15억원을 초과하는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되면서 서울 강남권이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지난 2월 말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더해지면서 아파트값 하락세는 비강남권과 경기도 일대로 확대됐다.

지난달 용산구가 0.12% 떨어졌고, 영등포구는 4월 마지막 주 기준으로 약세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에서는 그간 아파트값 상승을 주도한 과천(-0.05%)이 떨어졌고, 위례신도시(-0.02%)도 지난달 들어 하락했다.

이런 추세는 5월에 가속화될 전망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지난 국회의원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하며 대출과 세금, 청약, 자금출처 조사 등의 규제 기조를 이어갈 가능성이 높고, 이에 보유세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을 앞두고 다주택자의 절세 매물도 과거보다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1분기 경제성장률도 -1.4%를 기록하며 11년만에 최저치를 나타내고 있어, 경기침체 국면에서 부동산 시장 하락기가 이어진 것을 감안하면 당분간 우하향 추세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