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유국 감산에 반등한 국제 유가, WTI 20달러선 '목전'
산유국 감산에 반등한 국제 유가, WTI 20달러선 '목전'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5.02 10:28
  • 수정 2020-05-02 10:28
  • 댓글 0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조치에 힘입어 1일(현지시간) 국제 유가가 반등했다./연합뉴스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조치에 힘입어 1일(현지시간) 국제 유가가 반등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조치에 힘입어 1일(현지시간) 국제 유가가 반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94달러(5.0%) 상승한 19.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간 기준으론 17% 가량 급등세를 보였다. WTI가 주간 기준 상승한 것은 무려 4주만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 역시 전일 대비 0.2% 가량 올라 26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은 이날부터 감산 합의 이행을 시작했다. 앞서 이들 산유국은 5~6월 두 달 간 하루 97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을 감산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한편, 미국 셰일 업계에서도 자연스레 감산이 이뤄지는 분위기다. 미국 셰일 업계는 국제 유가 급락에 따른 채산성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