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다문화장학재단, 취약계층 아동 1000명에 식사쿠폰 지원
우리금융 다문화장학재단, 취약계층 아동 1000명에 식사쿠폰 지원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5.04 09:02
  • 수정 2020-05-04 09:02
  • 댓글 0

우리금융그룹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식사 해결이 어려운 취약계층 아동 1000명에게 식사쿠폰을 지원했다./우리금융그룹 제공
우리금융그룹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식사 해결이 어려운 취약계층 아동 1000명에게 식사쿠폰을 지원했다./우리금융그룹 제공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우리금융그룹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교 개학이 연기돼 식사 해결이 어려운 취약계층 아동 1000명에게 식사쿠폰을 지원했다.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은 지난 2012년 우리금융그룹 계열사가 200억원을 출연해 설립한 공익재단으로 다문화가족 및 소외계층을 위한 장학, 교육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3일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은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다문화가정, 기초생활수급,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 등 전국의 코로나19 피해 가정 자녀들에게 1인당 5만원 상당의 모바일 쿠폰을 지원했다.

식사쿠폰은 학교 급식지원 중단으로 식사 해결이 어려운 취약계층 아동이 비대면으로 안전하게 식사를 제공받을 수 있게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음식 주문 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겸 우리다문화장학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요구되는 상황에서 취약계층 아동들이 보다 안전하게 식사하는데 조그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다양한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