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긴급대출 20여일 멈춰…“급하면 지자체 대출 이용해야”
소상공인 긴급대출 20여일 멈춰…“급하면 지자체 대출 이용해야”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5.05 15:09
  • 수정 2020-05-05 15:40
  • 댓글 0

서울 종로구 소상공인진흥공단 중부센터 내부.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부센터 내부.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중·저신용 소상공인 긴급대출이 20여일 동안 중단된다. 1차 긴급대출 프로그램이 소진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급전이 필요한 소상공인들은 2차 긴급대출 상품이 나올 때까지 각 지방자치단체의 대출상품 등 대안을 찾아야 한다.

5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중앙정부가 내놓은 중·저신용(4~10등급) 대상 소상공인 긴급대출 프로그램이 소진되면서 다음 프로그램이 나오기까지 20여일간 공백이 생긴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저신용(신용등급 7등급 이하) 대상 소상공인진흥공단(소진공) 경영안정자금과 중신용자(4~6등급) 대상 기업은행 초저금리 대출, 고신용자(1~3등급) 대상 시중은행 이차보전 대출 상품을 운영해왔다. 대출금리는 모두 연 1.5%다.

이 중 소진공 경영안정자금은 코로나19 사태로 대출 신청이 폭주했다. 정부는 심사 및 대출 실행 물량 상당수를 기업은행과 시중은행으로 넘기기도 했다.

그 결과 기업은행은 초저금리 대출을 4월 말 마감했다. 소진공의 경영안정자금도 6일 오후 6시를 기해 종료한다. 고신용자 대상의 시중은행 이차보전 대출을 제외한 1차 긴급대출 프로그램은 모두 완료된다.

2차 긴급대출 상품은 오는 18일부터 사전접수를 시작해 25일부터 심사에 들어간다.

신청 기준으로 보면 7일부터 17일까지 10여일이 비지만 대출을 실제 수령하는 시기를 기준으로는 보면 20일에서 한 달 정도의 공백이 발생한다.

2차 대출 상품은 금리가 연 3~4%로 높아지고, 대출한도는 1000만원으로 통일된다. 접수창구는 신한, 국민, 우리, 하나, 기업, 농협 등 6대 은행으로 일원화된다.

긴급대출 프로그램 공백 기간 동안 대출이 필요한 소상공인은 지자체 대출 상품 등 대안을 모색해야한다.

미소금융이나 햇살론 등 정책금융상품과 달리 지자체 상품들은 소상공인 긴급대출 상품 수준의 금리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연 15% 이상 고금리 대출을 1.5%대로 대폭 낮춰주는 ‘서울형 이자비용 절감 대환대출 지원 특별보증’ 상품을 최근 출시했다.

경기도는 신용등급 7등급 이하 도민에게 연 1%로 50만~300만원을 대출해주는 ‘경기 극저신용대출’ 상품을 운영 중이다. 이달 중 2차 신청을 받는다.

소진공에서 운영하는 다른 소상공인 대출 프로그램도 있다. 상품별로 금리가 다르게 설정되는데 연 2% 안팎의 상품도 존재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