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 기울여달라"
정 총리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 기울여달라"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5.06 09:41
  • 수정 2020-05-06 10:29
  • 댓글 0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민들을 향해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는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밝혔다. 지난 3월 22일부터 지난 5일까지 45일간 이어졌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늘(6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한 것.

정 총리는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 전환 첫날인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철저한 방역 하에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으로 튼튼한 방역이 뒷받침돼야만 등교 수업도, 경제 활성화도 가능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새롭게 만들어 갈 일상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혹시 모를 위험에 대한 긴장감이 교차하는 날"이라며 "생활 속 거리두기는 우리 사회가 제한적 범위에서나마 일상을 유지하기 위해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최소한의 조치"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발표했지만 실생활 속에서 지켜지지 않는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면서 "국민 여러분들은 생활 속 거리두기가 습관이 되고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일상생활 속에서 지침을 지키는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