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쇠맛나는 우유” 맘카페+대행사 동원해 경쟁사 비방글 유포...회장 입건
남양유업, “쇠맛나는 우유” 맘카페+대행사 동원해 경쟁사 비방글 유포...회장 입건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5.07 07:47
  • 수정 2020-05-07 07:47
  • 댓글 0

남양유업 제공
남양유업 제공

[한스경제=고예인 기자]남양유업이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온라인에 경쟁사 비방글을 게시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 중이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6일 홍원식(70) 남양유업 회장 등 7명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남양유업은 지난해 초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육아 정보를 나누는 온라인 카페에 경쟁사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과 댓글을 지속해서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YTN에 따르면 남양유업은 "A사에 원유를 납품하는 유기농 목장 근처에 원전이 있어 방사능 유출 영향이 있을 것" "A사에서 나온 유기농 우유의 성분이 의심된다" "아이에게 먹인 걸 후회한다" "우유에서 쇠 맛이 난다" 등의 소비자의 불안감을 조성하는 내용을 지속적으로 게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수사는 A사가 이와 같은 내용의 글을 반복적으로 게시한 아이디 4개를 확보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고, 경찰이 부산에 위치한 홍보대행사를 압수수색한 결과 동일 아이디를 이 대행사가 보유한 것으로 파악하고, 홍 회장을 비롯한 남양유업 임직원들과의 지시 여부를 수사 중이다.

남양유업 측은 해당 홍보대행사에 마케팅 업무를 맡긴 것은 맞지만, 비방 댓글을 달라는 지시를 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남양유업은 2009년과 2013년에도 인터넷에 경쟁사에 대한 비방글을 올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