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전국 45개 공공스포츠클럽 단계적 운영 재개"
대한체육회 "전국 45개 공공스포츠클럽 단계적 운영 재개"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5.08 15:50
  • 수정 2020-05-08 15:50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6일부터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정부 지침이 전환됨에 따라,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역별 상황을 고려하여 운영 중단되었던 공공체육시설을 문을 열기 시작했다.

현재 전국 총 99개 클럽 중 서울 영등포구스포츠클럽, 부산 해운대구스포츠클럽, 인천 미추홀구스포츠클럽 등 45개 클럽이 재개장 할 예정이다. 공공스포츠클럽별 휴관 현황이나 수업 안내문, 가까운 스포츠클럽 찾기 등은 대한체육회 스포츠클럽 종합정보시스템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일재 전국스포츠클럽협의회 회장은 ”단계적 운영 재개는 공공스포츠클럽에게 단비 같은 소식이나 지역 내 코로나19 재발 우려 등 걱정이 큰 것도 사실이다. 그래서 운영이 재개되는 공공스포츠클럽은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한체육회는 공공스포츠클럽 단계적 운영 재개를 통해 그동안 외부 활동을 하지 못했던 국민들이 체육 활동을 통해 건강을 되찾고 위축된 지역 사회의 분위기를 보다 활기차게 전환시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