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1Q 영업손실 860억 적자전환… 폭발사고·코로나19 여파
롯데케미칼, 1Q 영업손실 860억 적자전환… 폭발사고·코로나19 여파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5.09 08:40
  • 수정 2020-05-09 10:12
  • 댓글 0

롯데케미칼 울산공장. /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 울산공장. /롯데케미칼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롯데케미칼이 대산공장 폭발사고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롯데케미칼은 8일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860억원으로 전년 동기(2978억원) 대비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3조2756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9.6% 감소했으며 순손실은 902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그동안 쭉 흑자를 기록했던 롯데케미칼이 적자로 돌아선 것은 2012년 2분기 이후 31분기, 8년 만이다.

롯데케미칼 측은 "작년 하반기부터 계속된 세계 경기둔화에 이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 하락으로 수익성이 감소했다"며 "대산공장 사고에 따른 일부 공장 가동 중단 영향과 해외 자회사 설비 보수에 따른 일회성 비용도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3월 4일 충청남도 서산에 위치한 롯데케미칼 대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관련된 7개의 공장의 가동이 멈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