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코로나 19 경제 충격 주요국가보다 낮아…선제적 대응 높이 평가
한국, 코로나 19 경제 충격 주요국가보다 낮아…선제적 대응 높이 평가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5.10 12:49
  • 수정 2020-05-10 13:36
  • 댓글 0

홍콩 다음으로 하향 폭 작아…조정 낙폭, 31개국 중 30번째
2020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 및 종전 대비 하향 조정 폭(단위: %, %p). /블룸버그 이코노믹스 보고서
2020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 및 종전 대비 하향 조정 폭(단위: %, %p). /블룸버그 이코노믹스 보고서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공황 이후 최악의 세계 경제 침체가 우려되는 가운데, 한국 경제가 받는 타격이 다른 나라보다는 덜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의 경우 의료체계 접근성 및 질, 정부 효율성 등이 코로나19 조기 억제에 높은 평가를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10일 블룸버그 산하 경제연구소인 블룸버그 이코노믹스(BE)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기준 경제 성장률은 마이너스(-) 0.1%로 전망됐다. 이는 BE가 코로나19 사태가 불거지기 전에 내놨던 종전 전망치(2.3%)와 비교하면 2.4%포인트 하향 조정된 수준이다.

BE가 국가별 전망치를 내는 주요 31개국 가운데 종전 전망치 대비 1.6%포인트 내린 홍콩(-0.4%→-2.0%) 다음으로 하향 조정 폭이 작다.

특히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31개국 중 중국(2.0%)과 인도네시아(0.8%)에 이어 3번째로 양호한 편이다. 하지만 플러스 성장이 예상된 중국과 인도네시아의 전망치는 종전보다 각각 3.9%포인트와 4.4%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되는 미국(2.0%→-6.4%)과 유로존(0.9%→-8.1%)은 종전보다 성장률 전망치가 각각 8.4%포인트와 9.0%포인트나 내렸다. 이탈리아나 스페인, 캐나다 등은 낙폭이 더 큰 편이다.

앞서 국제통화기금(IMF)이 지난달 발간한 주요 20개국(G20) 경제전망 보고서에서도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1.2%로 발표해 G20 중 4번째로 높았다. 또 IMF의 1월 전망치 대비 하락 폭은 3.4%포인트로 가장 작았다.

한편 한국은 상대적으로 조기에 코로나19 억제에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의 핵심 변수로는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경제 충격이 지목되는데, 우리가 양호한 평가를 받은 것이다.

BE도 이번 보고서에서 "강한 보건체계, 효율적인 정부, 충분한 재정 여력을 지닌 국가가 빠르게 성장세로 돌아갈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며 회복력이 큰 국가로 한국과 독일을 꼽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