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맹국 돕는다”…정부,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 지원
“동맹국 돕는다”…정부,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 지원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5.11 07:52
  • 수정 2020-05-11 07:54
  • 댓글 0

“외국 정부가 지원 요청하면 인도적 목적에서 지원”
8일 오후 부산 김해 공군기지에서 관계자들이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C-130J 수송기에 6·25전쟁 참전용사에게 지원할 마스크를 적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부산 김해 공군기지에서 관계자들이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C-130J 수송기에 6·25전쟁 참전용사에게 지원할 마스크를 적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정부가 다소 완화된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에 맞춰 외국 정부 마스크 지원에 나선다.

외교부는 11일 한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미국 정부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24일 양국 정상 통화에서 논의한 코로나19 공동대응의 후속조치라는 설명이다. 국내 마스크 수급 완화, 동맹국 지원 필요성 등을 고려해 나온 결정이다.

외교부는 “이번 지원을 통해 한미 양국이 코로나19라는 공동의 도전과제를 조속히 극복하고, 국제사회 내 한국의 방역 경험을 공유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마스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현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날 새벽 출발하는 미국 화물기를 통해 옮겨진다.

현재 마스크 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된 상태다. 하지만 정부는 외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지원을 요청한 경우 인도적 차원에서 예외적으로 해외 공급을 허용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한국 정부에 마스크 지원을 요청한 국가는 70여개다.

정부는 ▲ 코로나19로 피해가 크고 의료·방역 여건이 취약해 마스크를 긴급하게 필요한 국가 ▲ 외교·안보상 지원 필요성이 있는 국가 등을 마스크 해외 공급대상 선정기준으로 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