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아들 한글 못 떼 걱정 태산인 유명방송인
큰 아들 한글 못 떼 걱정 태산인 유명방송인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5.11 13:30
  • 수정 2020-05-11 10:48
  • 댓글 0

장영란SNS
장영란SNS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아들의 한글 교육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장영란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7살 아들 한글떼기, 천천히, 천천히, 괜찮아 느려도 괜찮아 "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앞치마를 멘 장영란이 머리를 질끈 묶은 채 아들과 함께 한글교육에 열중하고 있다.

장영란은 지난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최근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사랑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