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무역국장 "중, 코로나19 유포해 큰 피해… 책임져야" 주장
美 무역국장 "중, 코로나19 유포해 큰 피해… 책임져야" 주장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12 07:02
  • 수정 2020-05-12 08:19
  • 댓글 0

피터 나바로, 인터뷰서 중국 책임론 재차 강조
피터 나바로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연합뉴스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미국 내 '중국 책임론'이 또다시 불거졌다.

대표적인 대(對)중국 강경파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11일(현지시간)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에 큰 피해를 줬다며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나바로 국장은 이날 CNBC 방송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중국에 대한 청구서가 나와야 한다면서 "그것은 중국을 벌주는 문제가 아니라 중국과 중국 공산당이 책임을 지도록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세계에 엄청난 피해를 줬다"면서 이 피해는 여전히 계속 진행되고 있다"라며"우리가 이 전투를 치르기 위해 책정해야 했던 비용은 10조 달러에 가깝다"라고 중국 책임론을 강조했다.

다만 나바로 국장은 중국에 대해 새로운 관세를 부과 여부와 올해 초 미·중 간 체결된 1단계 무역 합의를 파기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조언했는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그는 현재의 경제 상황이 대공황은 아니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대공황은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의 순환을 거친 10년간의 과정이었고 오래 지속됐다"라며 "지금의 경기 침체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일시적 현상"이라고 단언했다.

나바로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3년 반 동안 가장 강력하고 훌륭한 경제를 구축했지만 중국이 전 세계에 바이러스를 투하했고 이로 인해 일시적인 셧다운이 발생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미국 4월 실업률이 14.7%를 기록하면서 지난 3월(4.4%)보다 크게 오른 것과 관련해서는 "이것이 대공황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역사도 경제도 이해하지 못하는 것"리라며 미국 실업률 증가가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 현상임을 거듭 강조했다. 다만 향후 경제 회복 양상에 대해서는 사회·문화·경제적으로 바이러스에 적응하면서 구조조정이 진행될 것이기 때문에 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미국 제조업체 리쇼어링(해외에 나가 있는 자국 기업들을 각종 세제 혜택과 규제 완화 등을 통해 자국으로 불러들이는 정책)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트럼프 대통령의 원래 임무에 집중하는 것"이라며 적극적인 정책을 통해 제조업체들을 미국으로 데려오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도 전날 CBS 방송에 출연해 경기 둔화를 되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낙관론을 보였다. 동시에 다음 달까지 일시적으로 실업률이 대공황 수준인 20%까지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