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검찰총장, 성추행 의혹으로 30일 면허 정지
美 검찰총장, 성추행 의혹으로 30일 면허 정지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12 07:38
  • 수정 2020-05-12 07:38
  • 댓글 0

피해자와 진술 엇갈려…면허 정지 후 총장 업무 관련 별도 규정 없어 허점
법률면허 정지 처분받은 커티스 힐 미국 인디애나주 검찰총장 /연합뉴스
법률면허 정지 처분받은 커티스 힐 미국 인디애나주 검찰총장 /연합뉴스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미국 검찰이 술에 무너졌다.

미 인디애나주 법 집행을 총괄하는 검찰총장이 술에 취해 여성의 몸을 더듬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30일간 '법률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과 지역언론에 따르면 이날 인디애나주 대법원은 '커티스 힐'(59·공화) 인디애나주 검찰총장이 지난 2018년 의회 회기 종료 기념 파티에서 여성 정치인과 의회 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주 대법원 재판부는 "힐 총장이 당시 술에 취한 상태로 마라 캔들라리아 레어든 주하원의원(56·민주) 등 여러 여성에게 범죄 행위를 한 혐의를 징계위원회가 입증했다"라며 "오는 18일부터 30일간 인디애나주에서 법률 행위를 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다만 처벌 기간 30일이 끝나면 법률 면허는 자동 복원된다.

힐 총장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는 지난 해 10월 징계 청문회에 참석해 "파티장에서 이야기 하고 있는 레어든 의원을 향해 몸을 기울이다 등에 손을 댔다.

그러나 등 없는 원피스를 입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놀라 손을 뗐다"면서 둔부를 만졌다는 레어든 의원의 주장이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레어든 의원은 힐 총장이 당시 술 냄새가 나고 눈이 흐린 상태로 한 손을 자신의 어깨에 얹었다가 등을 따라 내려가 둔부를 움켜쥐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힐 총장은 당시 파티에 참석한 23세~26세 여성 의회 직원 3명에게도 부적절한 신체접촉과 발언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레어든 의원은 검찰이 힐을 형사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으나 특별 검찰은 힐을 기소(검사가 피의자를 재판에 넘기는 것)하지는 않았다. 이번 징계가 향후 힐의 검찰총장직 수행에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는 확실치 않다.

AP통신은 "인디애나 주법상 주 검찰총장은 인디애나주에서 법률 행위를 할 수 있는 정식 면허를 갖추도록 요구하고 있으나 징계 조치를 받은 후 업무를 계속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한 세부 규정은 없고 법원도 이 문제를 다루지 않았다"고 전했다.

힐은 변호사·검사를 거쳤고 지난 2016년 선거에서 검찰총장에 처음 당선됐으며 올해 재선 도전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