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7개국 외교장관 코로나19 화상회의 참여
강경화 장관, 7개국 외교장관 코로나19 화상회의 참여
  • 마재완 수습기자
  • 승인 2020.05.12 08:39
  • 수정 2020-05-12 08:39
  • 댓글 0

폼페이오 "코로나19 극복, 투명성이 중요" 트윗
강경화 장관 "기업인 필수적 이동 보장 해줘야"
강경화 외교통상부 장관 /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통상부 장관 /외교부 제공

[한스경제=마재완 수습기자] 7개국 외교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 관련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미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간) 한국과 미국, 일본 등 7개국 외교장관이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공조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오늘 ▲한국 ▲호주 ▲브라질 ▲인도 ▲이스라엘 ▲일본 외교장관과 화상회의를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 등은 코로나19에 대응하고 그 원인을 조사할 때 국제협력과 투명성, 책임이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라며 "향후 국제적 보건 위기를 막고 규범에 기초한 국제질서 중요성을 재확인하기 위한 공조를 논의했다"라고 설명했다.

미 국무부가 보도자료에서 투명성과 코로나19 원인을 직접 거론한 것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중국 책임론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기자회견과 인터뷰를 통해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국제사회에 관련 정보를 제대로 내놓지 않았다고 앞장서 비판해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별도로 올린 트윗에서도 "외교장관들과 코로나19에 맞서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해 기쁘다. 법치와 투명성, 책임이 우리의 성공에 있어 열쇠가 될 것"이라며 중국을 겨냥한 듯한 메시지에 방점을 뒀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공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의료용품을 해외에 지원, 수출했던 경험과 우리나라 방역 노하우를 공유하며 한국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경제 재활성화를 위해 ▲국가 간 인적 교류 재개와 운송망 회복 ▲세계 시장의 개방성 유지 ▲백신과 치료제 개발·보급 등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이를 위한 국제협력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미국의 제안으로 열렸으며, 외교장관들은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