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코로나 지원금 사용?…임대 매장에선 가능!
대형마트 코로나 지원금 사용?…임대 매장에선 가능!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5.12 08:14
  • 수정 2020-05-12 08:21
  • 댓글 0

대형마트 3사, 코로나 지원금 사용처 안내물 비치해 공지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롯데마트 잠실점 안경점 / 롯데쇼핑 제공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롯데마트 잠실점 안경점 / 롯데쇼핑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양책으로 막대한 재난지원금을 풀면서 사용처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 국내 대형마트는 소비자들의 혼선을 막고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를 공지하기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대형마트에 입점한 일부 매장에서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다. 본래 지원금은 대형마트 및 백화점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지만, 마트 내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임대 매장에 한해서는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이마트에 따르면 오는 13일부터 전국 158개 이마트 및 이마트 트레이더스 점포에 입점한 2400여 개 임대매장 중 30% 가량인 800여 개 매장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주요 사용처를 살펴보면 이마트에 입점한 각종 임대매장 중 미용실, 안경점, 약국, 세차장, 키즈카페, 사진관 등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점포다.

홈플러스도 전국 140개 점포에 입점한 6000여개 임대매장 중 1100여개 매장에서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다.

롯데마트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오는 13일부터 전국 롯데마트 124개 매장에 입점한 1444여 개 임대매장 가운데 55.1% 가량인 795개에서 정부 지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허용된다. 주 사용처는 대형마트 매장 내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약국, 안경점, 카페 등 임대점포다.

대형마트 측은 고객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임대매장에는 별도의 안내 고지물을 비치해 고객들이 매장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