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부산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해당 시설 폐쇄
CJ제일제당 부산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해당 시설 폐쇄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5.12 10:52
  • 수정 2020-05-12 10:53
  • 댓글 0

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CJ제일제당은 12일 부산공장의 한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직원이 근무한 시설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지난 2일 서울 이태원의 클럽을 방문했다. 이후 증상이 없는 상태로 6~8일 사무실에 출근했다. 그 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능동감시 대상 통보를 받고 11일 출근하지 않고 관련 사실을 알렸다.

이에 CJ제일제당은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 직원은 이날 저녁 확진 통보를 받았다.

CJ제일제당은 판정을 확인한 직후 해당 직원이 근무하는 본관 사무동을 포함해 동선이 겹치는 시설을 폐쇄하고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같은 부서 직원과 밀접 접촉자 등에게 모두 자가 격리와 검사를 조처했다.

CJ제일제당은 “임직원 및 소비자의 건강을 최우선에 두고 보건당국 및 지자체와 협조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