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기업대출 역대 최대 증가...가계대출 증가세는 줄어
4월 기업대출 역대 최대 증가...가계대출 증가세는 줄어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5.12 14:53
  • 수정 2020-05-13 13:27
  • 댓글 0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기업대출 증가
4월 기업대출이 역대 최대 수준으로 증가했다./그래픽 김민경기자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기업대출 규모가 역대 최대 수준으로 증가했다. 

12일 한은이 발표한 ‘2020년 4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4월 기준 기업대출 잔액은 929조2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27조9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2009년 6월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 규모다. 3월(18조7000억원)에 세운 역대 최대 기록을 다시 경신했다. 

기업대출 규모는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752조원으로 전월 대비 16조6000억원 늘었다.

한은은 소상공인 대상 초저금리 대출, 중소·중견기업 대상 정책금융기관 자금 지원 등 정부·은행의 지원 등으로 증가 규모가 컸다고 설명했다. 또 중소법인·개인사업자의 운전 자금 수요 증대도 원인으로 꼽았다. 

4월 대기업 대출 잔액도 177조2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1조2000억원 확대됐다. 한은은 운전자금 수요 증대와 유동성 확보 및 회사채·기업어음(CP) 상환자금 마련 등으로 인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해석했다. 

반면 정책모기지론을 포함한 가계대출은 소폭 증가했다. 4월 가계대출 잔액은 915조7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4조9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지난 3월 가계대출은 9조6000억원 증가했다.  

한은은 주택담보대출은 주택 매매·전세 관련 대출이 둔화된 데다 비은행 대출 대환액도 줄어들면서 증가 규모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4월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76조9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4조9000억원 늘었다. 지난 3월 6조3000억원 증가한 것에 비하면 증가세가 둔화됐다. 

또 4월 기타대출 잔액은 237조7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000억원 줄었다. 한은은 기타대출의 경우 소비 위축에 따른 결제자금 수요 축소와 증가요인 일시 약화 등으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4월 은행 수신 잔액은 1806조원으로 전월 대비 2조8000억원 증가했다. 수시입출금식예금이 부가가치세 납부, 배당금 지급 등에 따른 기업자금 인출에도 불구하고 가계자금 유입으로 예년과 달리 소폭 증가했다. 

4월 수시입출금식예금 잔액은 728조5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7000억원 늘어났다. 전년 동월에는 수시입출금식예금 잔액이 13조6000억원 감소했다. 

다만 4월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727조5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2000억원 줄었다. 한은은 재정집행에 따른 지방정부 자금 인출 등을 감소 이유로 들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기업대출 현황./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발표한 기업대출 현황./한국은행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