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공채 최초 온라인 공채시험… 자택 PC로 응시
삼성, 공채 최초 온라인 공채시험… 자택 PC로 응시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5.13 08:04
  • 수정 2020-05-13 08:47
  • 댓글 0

/삼성전자
/삼성전자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삼성이 신입사원 공개채용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공채시험을 도입한다.

1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오는 30~31일 양일간 4회에 거쳐 온라인 공채시험이 시행된다. 삼성전자 측은 "정부와 사회 각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에 동참하기 위함"이라며 "회사가 필요한 인재 채용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처음으로 GSAT(삼성직무적성검사)를 온라인으로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언어영역과 시각적 사고영역을 뺀, 수리영역과 추리영역 등 2개 영역에 대해 온라인 공채시험을 치른다. 삼성 측은 오랜 시간 집중이 쉽지 않은 온라인 시험의 특성을 고려했다고 부연했다.

공채시험이 이틀간 나눠 진행되는 이유는 온라인 접속이 원활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또 사전 준비 60분, 시험 60분 등 두 시간 동안 진행되며 온라인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4회에 걸친 시험 문제는 겹치지 않게 출제된다.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도 도입된다. 대리시험, 여러 사람이 시험을 치르는 등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응시자 전원에게 스마트폰 거치대를 미리 발송, 시험 당일 이 거치대에 스마트폰을 설치한 뒤 삼성이 마련한 모니터링 시스템에 접속하도록 했다.

접속하면 응시생 스마트폰과 삼성의 모니터링 시스템이 연동되고 응시생이 시험을 치르는 동안 본인과 PC를 번갈아 촬영한 스마트폰 영상이 시스템으로 전송되는 방식이다. 감독관은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확인하며 부정행위를 감독한다.

삼성은 바뀐 시험 방식에 대한 안내를 위해 응시자 유의사항, 휴대전화 거치대, 개인정보 보호용 커버 등을 담은 응시자 키트를 우편으로 발송한다. 온라인 예비소집도 공채시험 1주일 전에 진행, 시스템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