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오너 일가 3명 중 1명은 계열사 3곳 이상 등기이사 겸직
대기업 오너 일가 3명 중 1명은 계열사 3곳 이상 등기이사 겸직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5.13 08:59
  • 수정 2020-05-13 09:10
  • 댓글 0

왼쪽부터 최승석 SM그룹 경영관리본부 부회장과 우오현 SM그룹 회장. /대한해운 제공
왼쪽부터 최승석 SM그룹 경영관리본부 부회장과 우오현 SM그룹 회장. /대한해운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국내 대기업 오너 일가 3명 중 1명은 계열사 3곳 이상의 등기이사를 겸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4월 말 현재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대기업집단 중 오너가 있는 55개 그룹 2106개 계열사의 등기이사를 조사한 결과, 총 374곳 228명의 오너 일가가 등기이사를 맡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1인 평균 2.4곳에 등기이사로 이름을 올렸으며, 73명(32.0%)은 3개 이상 계열사에 등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등기이사는 이사회 구성원으로서 기업의 의사 결정 권한과 책임을 갖는다. 이사회 개최 건수가 연간 15차례 안팎인 점을 고려하면 10곳 이상의 기업에서 등기이사를 맡을 경우 이사회만 150회가량 참석해야 하기 때문에 부실경영 우려가 제기된다.

전체 오너 일가 중 겸직 수가 가장 많은 경우는 최승석 SM그룹 부회장으로 총 18개사에서 등기이사에 등재됐다.

이중근 부영 회장은 17곳,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13곳, 곽정현 KG케미칼 대표는 12곳, 우명아 신화디앤디 대표는 10곳 등 10개 이상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이어 우연아 삼환기업 대표(9곳), 지성배 IMM 대표·김홍국 하림 회장 등(7곳), 조현준 효성 회장·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조현상 효성 사장(각 6곳) 등의 순으로 우오현 회장을 비롯한 SM그룹 일가만 5위 안에 3명이 포함됐다.

삼라건설이 전신으로 우방그룹 인수 등 인수합병(M&A)을 통해 몸집을 키운 SM그룹의 계열사 수는 지난해 3월 말 68곳에서 올해 53곳으로 1년 새 15곳 줄었다.

이번 조사 대상 전체 228명의 32.0%에 해당하는 73명이 3개 이상 계열사에 등기이사였으며 41명은 2곳, 나머지 114명은 1개 계열사에만 등기이사를 겸직했다.

지난해 대비 등기이사 겸직 계열사 수가 줄어든 오너 일가는 39명이었다.

우오현 회장의 경우 작년에는 68개 계열사의 절반인 34곳의 등기이사를 맡아 1위였지만, 올해는 13곳으로 21곳이 줄었다. 이에 따라 최승석 부회장이 등기이사 겸직 1위로 올라섰고, 우오현 회장은 3위로 내려갔다.

우오현 회장의 인척인 박흥준 경남기업 대표도 13곳에서 4곳으로 줄었고, 최승석 부회장 역시 25곳에서 18곳으로 7곳 축소됐다.

1년 새 등기이사에서 물러난 오너 일가는 지난해 은퇴한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채승석 전 애경개발 사장 등 9명이었다.

겸직 수가 늘어난 오너 일가는 20명으로 대부분 승계 과정에 있는 자녀세대였다. 우명아 신화디앤디 대표가 7곳에서 10곳으로, 허준홍 GS칼텍스 전 부사장과 우오현 회장의 장남인 우기원 라도 대표는 각각 1곳에서 4곳으로 증가했다.

그룹별로는 GS그룹이 1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KCC(15명), 애경(11명), 영풍·SM(각 10명) 등의 순이었다. 미래에셋과 DB그룹은 1명도 없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