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194만여 명 신청...90% 기록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194만여 명 신청...90% 기록
  • 최정용 기자
  • 승인 2020.05.13 15:40
  • 수정 2020-05-13 15:40
  • 댓글 0

[한스경제=최정용 기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률이 접수시작 한 달여 만에 90%를 넘어섰다. 도는 아직 신청하지 못한 도민은 가구 수와 출생년도 상관없이 7월 31일까지 신청하면 된다고 13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인원은 1194만4727명으로 신청률 90%를 기록했다. 시?군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하면 지급금액은 1조8682억 원이다.

시군별로는 화성시가 94%, 안성시가 93.8%로 신청률이 높았고 연천이 82.2%, 가평이 81.2%로 낮은 신청률을 보였다.

오는 16일부터 신청이 최종 마감되는 7월 31일까지는 가구 수나 출생년도 관계없이 선불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행정복지센터는 17일까지 직장인을 위해 주중에는 오후 8시까지, 주말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을 받는다 또 농협 지점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18일 이후에는 행정복지센터와 농협지점 모두 평일 정규 근무시간에만 신청할 수 있다.

신청할 때 신분증을 제시해야 하며 별도의 위임장 없이 가족구성원 중 한 명이 나머지 구성원의 위임을 받아 대리 수령도 가능하다. 카드 신청일로부터 5일 이내 사용승인 문자를 받으면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사용기한은 8월 31일까지로, 미사용 금액은 자동 회수된다.

한편, 도내 31개 시?군 전역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농협, 지역 농?축협 지점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선불카드 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