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코로나19 확산, 올해 韓영화 매출 최대 70% 급감”
영진위 “코로나19 확산, 올해 韓영화 매출 최대 70% 급감”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5.13 17:18
  • 수정 2020-05-13 17:18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영화진흥위원회가 전세계를 뒤덮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한국영화 산업 매출이 최대 70% 감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가 공개한 ‘코로나19 충격:한국 영화산업 현황과 전망’ 보고서에는 현재까지 피해 상황과 향후 전망이 담겼다.

코로나19로 인한 영화 제작 현장 피해 규모 실태 설문 조사에 응한 82개 작품의 피해액(1∼4월 기준)은 213억8993만원으로 집계됐다. 작품당 평균 피해액은 2억6389만원이다. 최대 피해액은 33억3000만원에 달했다. 82편 중 절반 가량인 42편은 제작 단계에서 연기·중단되거나 취소됐다고 답했다. 이로 인해 제작 현장에서 모두 413명의 고용이 중단된 것으로 조사됐다. 227명은 고용이 연기됐고, 186명은 고용이 취소됐다.

전국 관객 수가 5월부터 증가해 연간 관객 수의 80%까지 회복될 시 극장 매출은 지난 해 대비 1조1866억원(62%) 줄어든 7273억원 수준에서 마감된다. 반면 관객 수가 회복과 침체를 거듭해 지난해의 50% 수준에 그친다면 올해 극장 매출은 지난해보다 1조3972억원(73%) 감소한 5167억원에 머무르게 된다.

이렇게 될 시 투자 및 제작 부문에서도 지난해 대비 3975억원에서 4680억원 정도 수익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극장 매출은 통상 극장이 43.5%, 투자 및 제작사가 33.5%를 가져가는 수익 배분 구조를 적용해 추산했다.

극장 매출 감소는 고용 불안으로 이어지고 있다. 극장 매출 감소액에 한국은행의 영화산업 취업유발계수를 적용한 결과 전체 영화산업 종사자 약 3만878명 가운데 2만명 이상이 고용불안 위험에 노출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영화산업 취업유발계수는 18.2명으로, 극장 매출이 10억원 늘면 취업자 수가 18.2명 늘어남을 의미한다. 이를 감소액에 적용한 것이다.

사진=한국스포츠경제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