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니 뭐니 해도 '젊음'…가정의달 안티에이징 제품 55% ↑
뭐니 뭐니 해도 '젊음'…가정의달 안티에이징 제품 55% ↑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5.13 18:06
  • 수정 2020-05-13 18:06
  • 댓글 0

이너뷰티, 안티에이징 등 건강 및 미용 관련 선물 매출 전년대비 60% 증가
20대 고객이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 올리브영 제공
20대 고객이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 올리브영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가정의 달 5월에 ‘젊음’과 관련한 선물 수요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CJ올리브영은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 건강 및 미용 관련 주요 선물 제품의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약 60% 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올리브영을 이용하는 2030세대는 ‘어버이 날’, ‘스승의 날’을 선물로 ‘젊음’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는 제품을 구매하는 경향을 보였다. 자신을 가꾸는 데 스스럼이 없는 ‘영 포티(Young 40)', ‘오팔 세대’의 등장이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아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먹는 화장품으로 알려진 ‘이너뷰티(Inner beauty)’ 매출도 증가했다. 피부 탄력과 보습에 도움을 주는 콜라겐, 히알루론산 등의 이번 달 매출은 지난해 대비 5배 가량 늘었다.

안티에이징 관련 제품도 약진했다. 5월 들어 피부 탄력 및 주름 개선에 효과적인 탄력 크림 매출은 작년과 비교해 55% 증가했다.

이 외에도 LED 마스크와 같은 피부 관리 기기와 휴대용 마사지 기기, 리프팅 마스크 등 집에서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이색 선물이 함께 인기를 끌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건강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브랜드 가치에 걸맞는 제품을 지속 발굴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