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OECD회의서 ‘코로나19’ 대응성과 알렸다
심평원, OECD회의서 ‘코로나19’ 대응성과 알렸다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5.14 06:00
  • 수정 2020-05-14 05:19
  • 댓글 0

코로나19 위기대응 보건의료정보 시스템·데이터 활용사례 제공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위기 대응 보건의료정보 시스템과 데이터 활용 사례 등 코로나19 대응 성과를 알렸다.

12일 ‘OECD 보건의료 질과 성과(HCQO) 워킹그룹’ 영상회의에 의장으로 참석한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이 국내 보건의료정보 시스템 우수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12일 ‘OECD 보건의료 질과 성과(HCQO) 워킹그룹’ 영상회의에 의장으로 참석한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이 국내 보건의료정보 시스템 우수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14일 심평원에 따르면 지난 12일 열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OECD 보건의료 질과 성과(HCQO) 워킹그룹’ 영상회의에서 김선민 심평원장은 워킹그룹 의장으로 보건의료시스템 측면에서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각국의 경험을 공유하고 실시간 정보 활용 방안을 논의하는 회의를 진행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김 심평원장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된 한국 보건의료정보 시스템의 우수성을 소개했다.

김 원장이 의장으로 참여한 회의에는 영국, 프랑스, 일본, 캐나다 등 33개국을 비롯해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의료질관리학회(ISQua), 유럽위원회(European Commission) 등 국제기구 등을 포함해 90여명의 전문가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토론, 채팅, 설문조사 등을 활용해 각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교류했다. 특히 HCQO의 환자 안전 및 보건의료 성과 의제에 적합한 보건의료시스템의 중요성을 토론하기에 앞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3개국의 사례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한국은 데이터 활용, 호주는 국가적 전략 및 지표 측정 결과, 핀란드는 데이터 가용성 향상의 중요성을 공유했다.

국내 사례를 발표한 김 원장은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활용된 △해외여행 이력 정보 제공 시스템(ITS) △환자 이력 통합 관리 시스템 △음압 격리 병상 모니터링 시스템 △마스크 중복 구매 확인 시스템 등 청구 정보와 의료 자원 정보의 실시간 활용과 관련한 국내 보건의료 시스템의 우수성을 소개했다.

참석자들은 실시간 자료 연계가 가능한 정보구조, 의료 인력의 감염 보호 장비 관리, 병원 외에서의 환자 관리 등 코로나19 관련 이슈를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원장은 “OECD 회원국의 보건의료 시스템 현황을 공유하고 코로나19 이후의 보건의료 질 관리의 방향성을 논의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향후 국제사회에 심평원의 경험을 지속적으로 공유하고 보건의료 질 향상에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