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근무 중 '코로나19' 자가격리…정부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검토
해외 근무 중 '코로나19' 자가격리…정부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검토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5.14 13:44
  • 수정 2020-05-14 13:44
  • 댓글 0

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자가격리 중인 해외 직원의 고용이 유지되면 지원금을 주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1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투자지원 카라반'은 이날 광주첨단과학 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애로사항을 듣고 해소 방안을 논의했다. 투자지원 카라반은 정부 부처 관계자가 개별기업을 방문해 직접 애로사항을 듣고 해결책을 제시하기 위해 기재부 혁신성장추진기획단과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협의체다.

이날 한 기업은 해외에서 자가격리 중인 파견 근로자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는지 질문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경영 악화에도 사업주가 고용을 유지한다면 정부가 지원금을 주는 사업이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는 고용유지지원금이 국내 사업장을 대상으로 하지만, 일시적으로 해외 근무를 하고 국내 4대 보험에 가입된 근로자라면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