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 특산물’ 소비 촉진
현대백화점,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 특산물’ 소비 촉진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5.14 18:01
  • 수정 2020-05-14 18:01
  • 댓글 0

경인 11개 점포 식품관서 국내 농·수산물 최대 40% 할인...총 10억 규모
해양수산부와 함께하는 ‘대한민국 수산대전’도 개최
현대백화점이 전개하는 지역 특산물 소비 촉진 행사 '현대식품관의 동행(同行)' /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이 전개하는 지역 특산물 소비 촉진 행사 '현대식품관의 동행(同行)' / 현대백화점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현대백화점이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지역 특산물 소비 촉진에 나선다.

14일 현대백화점은 오는 15일부터 31일까지 압구정본점 등 경인 11개 점포 식품관에서 지역 특산물 특별 할인 행사인 ‘현대식품관의 동행(同行)’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지역축제가 취소되고 소비가 위축되면서 어려움을 입은 각 지역 농·어민을 돕기 위해서다.

현대백화점은 산청군청·성주군청·인제군청·충남도청 등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한우(산청), 참외(성주), 황태(인제), 건어물(충남) 등 각 지역 특산물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40% 할인 판매할 계획이다. 준비된 물량은 약 10억 규모다.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는 경인 11개 점포(압구정본점 25~31일)에서 산청군청과 함께 지리산 산청 유기농 한우, 지리산 흑돼지, 지리산 곶감 등 정육 및 지역 특산품을 기존 판매가 대비 30~40% 할인한다.

신촌점·킨텍스점(15~19일), 판교점·중동점(22~26일)에서는 성주군청(성주참외 융복합사업단)과 함께 ‘성주 꿀 참외 로드쇼’를 열어 성주 참외를 기존 판매가 대비 최대 32% 할인 판매한다.

무역센터점(15~23일), 압구정본점(23~25일)에서는 인제군청과 함께 ‘용대리 소울마켓’을 연다. 인제군 북면에 위치한 ‘용대리’는 ‘황태’로 유명한 지역으로 이번 행사에서 황태채(3만4000원, 500g), 황태양념구이(9000원, 180g), 황태라면(2500원, 1봉), 황태함초소금(2만원, 250g) 지역 특산품을 선보인다.

천호점은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충남도청과 함께 건어물, 젓갈류, 김 등 수산 가공식품을 판매하는 ‘바다맛 보슈’ 행사를 진행한다.

이 외에도 현대백화점은 해양수산부와 손잡고 ‘대한민국 수산대전’도 진행한다. 오는 15일부터 31일까지 경인 11개 점포 식품관에서 장어, 참돔, 우럭 등 국내산 수산물 10여 종을 최대 30% 할인해 판매한다.

윤상경 현대백화점 신선식품팀장은 “지역축제가 취소되거나 판로가 막혀 매출에 큰 타격을 입은 농·어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국내산 농수축산물의 소비촉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