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고용한파'에 1~4월 실직자 200만명 넘어서… "역대 최대"
'코로나 고용한파'에 1~4월 실직자 200만명 넘어서… "역대 최대"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5.17 10:12
  • 수정 2020-05-17 10:12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들어 4월까지 실직자 규모가 200만명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7일 미래통합당 추경호 의원이 통계청의 2000년부터 2020년까지 4월 고용동향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1∼4월 실직자 수는 207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실직 시기를 조사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최고 수치다.

207만6000명은 올해 1~4월 특정 날짜에 실직했고 실직 상태가 4월 조사 시점(올해 4월18일)까지 이어진 인원을 뜻한다. 같은 방식으로 매년 1~4월 실직자를 비교한 결과다. 이 기간 비자발적 실직자는 104만5000명으로 역시 2000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통계청은 매달 중순 경제활동인구조사를 실시하면서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실직한 사람 수와 실직 시기, 실직 사유를 파악한다.

실직 사유 가운데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33만5000명) ▲일거리가 없어서 또는 사업 부진(34만4000명)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명예퇴직·조기퇴직·정리해고(20만5000명) ▲직장 휴·폐업(16만명)이 뒤를 이었다.

이 중 명예퇴직·조기퇴직·정리해고는 직전 최고치였던 2009년(11만2000명)보다 배 가까이 늘면서 처음 20만명을 넘어섰고, 직장 휴·폐업으로 인한 실직 역시 직전 최고치였던 2009년(8만3000명)보다 늘며 처음으로 10만명을 돌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