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8주간 입영군인 코로나19 진단검사... "집단 감염 막는다"
내일부터 8주간 입영군인 코로나19 진단검사... "집단 감염 막는다"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5.17 16:20
  • 수정 2020-05-17 16:20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오는 18일부터 입영 군인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방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당국은 앞으로 8주간 매주 입영군인 6300여명을 검사할 계획으로 군에서는 여러 명의 검체를 채취해 한꺼번에 검사하는 '취합검사법'(Pooling)을 활용해 검사 시간을 단축할 예정이다. 

군은 현재도 거주지가 대구·경북인 입영군인에 대해서는 취합검사법으로 검사를 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20대의 코로나19 발병률이 높고, 군부대에서는 집단생활을 하고 신체 접촉이 많은 훈련이 이뤄지기에 한두명이라도 환자가 발생하면 집단발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안전을 위해 입소 전에 검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환자 중에는 경증이거나 무증상이 경우가 많은데 현행 감시체계는 증상이 생겨 의료기관으로 가야만 진단이 가능하다"면서 "이번 검사는 지역사회에서의 감염 위험을 평가하고 감시체계의 한계를 보완하는 목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일단 8주간 검사를 해본 후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 지역사회에서의 코로나19 감염 위험도가 낮다고 보고, 검사 유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