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 오늘 검찰 송치…얼굴 공개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 오늘 검찰 송치…얼굴 공개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5.18 09:25
  • 수정 2020-05-18 09:25
  • 댓글 0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최초 개설자(대화명 '갓갓') 문형욱(24)의 얼굴이 18일 오후 2시에 공개된다. /연합뉴스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최초 개설자(대화명 '갓갓') 문형욱(24)의 얼굴이 18일 오후 2시에 공개된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운영자로 경찰에 구속된 '갓갓' 문형욱(24·대학생)의 얼굴이 오늘(18일) 공개된다. 

18일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한 문형욱을 대구지검 안동지청에 송치한다.

경찰은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가 지난 13일 신상정보 공개를 확정함에 따라 이날 검찰 송치 전 안동경찰서 현관 앞에서 문씨의 얼굴을 공개할 예정이다.

문형욱은 지난 2018년 무렵을 중심으로 미성년자들을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애초 경찰은 성 착취 피해자 10명을 조사했지만, 문씨가 체포된 후 피해자 수가 50여 명이 넘는다고 진술함에 따라 11명의 피해자를 추가로 확인, 관련 내용을 범죄사실에 포함했다.

조사 결과 문씨는 경찰에 신고하려는 피해자 부모 3명을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그가 2015년께부터 유사한 범행을 시작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2015년 6월께 저지른 범행을 추가로 확인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문형욱이 포토라인에서 무슨 말을 할지도 관심이다. 앞서 '박사방' 조주빈은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을 했고, '부따' 강훈은 "죄송하다"는 말 외에 다른 말을 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